도미오카 제사장과 실크산업 유산군

군마현 기획부 세계유산과

日本語 / 简体中文 / 繁体中文 / 한국어
English / français / português / español

HOME > 아라후네 풍혈

아라후네 풍혈

아라후네 풍혈

일본의 양잠은 고대부터 1년에 1번 봄에 하는 것이 일반적이었습니다. 19세기 후반이 되면 여름에도 저온의 바람이 나오는 풍혈이라 불리는 장소에 누에의 알(누에씨)을 저장하여 부화시기를 조절해 1년에 여러 번 양잠을 하는 시도가 시작되었습니다. 다카야마사에서 배우고 있던 니와야 센주가 이 곳에 차가운 바람이 나오는 장소를 발견했고 그 아버지 세이타로가 1905년부터 1914년에 걸쳐 기상학과 양잠, 토목의 전문가에게 지도를 받으면서 이 누에씨의 저장 풍혈을 건설했습니다. 아라후네 풍혈는 일본 최대의 저장 규모를 자랑하며 일본 내 40개 도부현(道府縣)을 비롯해 한반도에서 온 누에씨도 저장했습니다. 이 시설을 이용한 양잠의 다회수화로 고치의 증산에 공헌했습니다. 또, 도미오카 제사장이 고치의 개량운동을 시작했을 때는 시험사육용 누에씨를 보관하는 등의 협력을 했습니다.

견학 안내

  • 장소 : 간라군 시모니타마치 미나미노마키 코 10690-1 외
  • 견학 : 겨울철(12월∼3월은 견학 불가. 풍혈 내부는 출입금지
  • 요금 : 어른 500엔
  • 교통 : 조신전철 시모니타역에서 택시로 약 30분. 조신에쓰자동차도로 시모니타IC에서 차로 약 50분/주변에 교통 규제 있음. 가능한 한 고즈목장을 경유하여 방문해 주시길 바랍니다.
  • 최신정보는 아래 문의처로 문의해 주십시오.

문의처 : 시모니타마치 후루사토 센터 TEL +81-(0)274-82-5345
웹사이트 : http://www.town.shimonita.lg.jp/

TOP